작은 것과 큰 것의 차이

 

- 장자(내편) 1편 소요유5-

 

탕임금이 극에게 물었을 때에도 같은 대답을 했다.

궁발의 북쪽에 명해라는 바다가 있는데, 그것이 천지이다. 그곳에 물고기가 있는데 그 넓이는 수천 리에 달하고, 그 길이는 제대로 아는 사람이 없다, 그 물고기의 이름은 곤이라 한다. 그곳에는 새도 있는데 그 새의 이름은 붕이라 한다. 그 등은 태산 같고, 날개는 하늘에 드리운 구름과 같다. 회오리바람을 일으키며 구만리나 솟아올라 구름도 없는 높은 곳에서 푸른 하늘을 등진 다음에야 남쪽으로 날아가는데 남쪽의 바다로 가려는 것이다.

작은 메추라기가 그것을 보고 비웃으며 말했다.

저 놈은 대체 어디로 가는 것일까? 나는 힘껏 날아올라도 몇 길도 오르지 못하고 아래로 다시 떨어져 쑥대 사이를 오락가락 나는 것이 고작이지만 이 또한 날아다니는 것이 아닌가. 그런데 저 녀석은 도대체 어디로 가는 것일까?”

이것이 바로 작은 것과 큰 것의 분별의 차이인 것이다.

 

- 莊子(內篇) 1篇 逍遙遊5-

湯之問棘也是已

湯問棘曰:「上下四方有極乎?

棘曰:「無極之外, 復無極也. 窮髮之北有冥海者, 天池也. 有魚焉, 其廣數千里, 未有知其修者, 其名爲鯤. 有鳥焉, 其名爲鵬, 背若太山, 翼若垂天之雲, 搏扶搖羊角而上者九萬里, 絶雲氣, 負靑天, 然後圖南, 且適南冥也. 斥鴳笑之曰彼且奚適也? 我騰躍而上, 不過數仞而下, 翶翔蓬蒿之間, 此亦飛之至也. 而彼且奚適也?’此小大之辯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