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태학[太學]  태학은 귀족(貴族)의 맏아들과 선거(選擧)되어 온 선비를 교육하는 곳이다.

태항거[太行車]  장삿배들이 험한 파도를 헤치고 다니는 데에 어려움이 많음을 비유한 말이다. 태항산 수레란 백거이(白居易)의 시 태항로(太行路)에 “태항산의 험난한 길은 수레를 파손할 만하다.[太行之路能摧車]”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태항산[太行山]  중국 하남성과 산서성 경계에 있는 산으로 길이 험준하기로 유명하다. 백거이(白居易) 태행로(太行路)에 “태항산 길 수레를 꺾으나 그대의 마음에 비하면 평평한 길이로다.”라고 하였다.

태항지장검[太行之長劍]  계곡의 폭포를 가리킨다. 한유의 개장시(開張詩)에 “이때 비 막 개어 천정 넘쳐흐르니, 누가 장검 가져다가 태항산에 기대놓았나.[是時新晴天井溢 誰把長劍倚太行]”하였다.

태행[太行]  중국 산서(山西)의 고원과 하북(河北)의 평원을 잇는 산 이름으로, 예로부터 험준하기로 유명하다.

태행부재산[太行不在山]  험난한 산길보다 반복무상한 인심이 더 무섭다는 말이다. 백거이(白居易)의 태행로(太行路) 맨 끝 구절에 “가기는 험난한 길, 물에 있는 것도 아니요 산에 있는 것도 아니라네. 오직 조석으로 변하는 인정 속에 있을 뿐이지.”라고 하였다.

태헌공[苔軒公]  태헌은 고경명(高敬命)의 호이다.

태현[台鉉]  삼정승을 하늘에 삼태성(三台星)과 솥의 세발에 비한다.

태현[太玄]  심오하고 미묘한 도리. 허무염담(虛無恬淡)한 도(道)를 가리킨다.

태현[太玄]  후세에 길이 남을 명저(名著)를 뜻한다. 한(漢) 나라 양웅(揚雄)이 담박한 생활을 하는 가운데 오직 저술에만 힘을 기울이면서, 경(經) 중에는 역(易)보다 위대한 것이 없다 하여 이를 본떠 태현경(太玄經)을 지었다. <漢書 卷87 揚雄傳下 贊>

태현경[太玄經]  한(漢) 나라 양웅(揚雄)이 저술한 책 이름. 주역(周易)의 체제를 모방하여 만든 것으로 총 10권으로 되어 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