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길 시집

-

저 너머

종이책전자책

 

그리운 것은 다 저 너머에 있고

소중한 것은 다 저 너머로 가네

애써 또 다른 저 너머를 그리다

누구나 가고 마는 저 너머 가네

반응형

❏ 한팽[韓彭] 한(漢) 나라 고조(高祖) 때의 장수인 한신(韓信)과 팽월(彭越)을 가리킨다.

❏ 한팽견지소유집[韓彭見躓蕭猶縶] 한 고조(漢高祖)는 천하를 통일한 뒤에 공신(功臣)인 한신(韓信)과 팽월(彭越)을 반역죄로 몰아서 죽이고 승상(丞相) 소하(蕭何)도 조그만 혐의로 옥에 가둔 일이 있었다.

❏ 한팽역자취[韓彭亦自取] 한신(韓信)과 팽월(彭越). 한신은 한 고조(漢高祖)를 도와 천하를 평정하여 장량(張良)·소하(蕭何)와 함께 삼걸(三傑)로 칭해졌는데, 뒤에 여후(呂后)와 태자(太子)를 습격하려다 오히려 여후의 속임수에 떨어져 목이 잘렸다. <史記 卷93> 팽월은 항우(項羽)를 섬기다 한(漢) 나라에 귀순하여 기공(奇功)을 세우고 양왕(梁王)에 봉해졌는데, 한신의 죽음을 보고 두려워한 나머지 병력을 동원하여 자신을 보호하다가 고조(高祖)의 노여움을 사 마침내 효수(梟首)되었다. <史記 卷90>

❏ 한팽저해[韓彭菹醢] 한신(韓信)과 팽월(彭越), 두 사람이 다 한 고조(漢高祖) 부하의 명장(名將)으로 수훈(殊勳)을 세웠으나 그 뒤에 의심을 사 잡혀 죽었다.

❏ 한평동살안[閒評僮殺雁] 장자(莊子)가 어느 집에를 갔었는데, 그 집 동자가 “기러기가 한 마리는 잘 울고 한 마리는 울 줄을 모르니 죽입시다.”라고 하니, 그 집 주인이 “울 줄 모르는 놈을 죽여라.”라고 하였다. 장자의 제자는 장자에게 “주인의 집 기러기는 재능이 없기 때문에 죽임을 당했는데, 선생님은 어느 쪽을 택하시겠습니까?”라고 물으니, 장자는 “나는 재주와 재주 없는 그 중간을 택하겠다.”라고 하였다.

❏ 한풍[寒風] 한풍은 말을 잘 알아본다는 상고 때 전설상의 인물이다.

❏ 한풍루[寒風樓] 무주(茂朱) 객사(客舍) 앞에 있던 누대이다.

❏ 한풍자[寒風子] 옛날 말 관상을 잘 보는 사람이다. <呂覽 觀表>

❏ 한한[汗汗] 물의 광대한 모양.

❏ 한한[暵暵] 햇빛이 물건을 말리는 모양, 더운 모양.

❏ 한항금속[寒缸金粟] 등잔의 기름이 다 떨어져서 심지 끝이 타들어 가며 맺히는 불똥을 말한다. 한항은 기름이 없는 등잔으로, 한등(寒燈)이라고도 한다. 참고로 백거이(白居易)의 시에 “등잔 기름이 다하면서 불꽃도 짤막, 새벽 물시계 소리 역시 길게 드문드문.[焰短寒缸盡 聲長曉漏遲]”이라는 표현이 있다. <白樂天詩集 卷15 不睡>

❏ 한해[瀚海] 몽고의 고원(高原) 동북쪽에 있는 북해(北海)를 뜻하기도 하고 사막의 별칭이기도 하다.

❏ 한해[瀚海] 북쪽에 있다고 하는 큰 바다를 말한다. 이설(異說)이 분분한데, 지금의 호륜호(呼倫湖)를 지칭하는 것인 듯하다.

❏ 한해[翰海] 한해는 몽고의 항원산(杭爰山)에 대한 음역(音譯)이다.

❏ 한해소조[韓海蘇潮] 퇴지(退之) 바다 동파(東坡) 조수. 이기경(李耆卿)의 문장정의(文章精義)에 “한유는 바다와 같고, 유종원(柳宗元)은 샘물과 같으며, 구양수는 급한 여울물과 같고, 소식(蘇軾)은 조수(潮水)와 같다.[韓如海 柳如泉 歐如瀾 蘇如潮]”라고 하였다.

 

반응형

'옛글[古典]산책 > 옛글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죽[汗竹], 한중진미[閒中眞味], 한진[韓鎭], 한척삼[漢尺三], 한청[汗靑], 한칠국[漢七國]  (1) 2024.05.23
한절치월[漢節馳越], 한정부[閒情賦], 한제음풍[漢帝吟風], 한제횡분악[漢帝橫汾樂], 한주상림[漢主上林]  (0) 2024.05.22
한일참광정[寒日慘光晶], 한자애련[韓子愛聯], 한자파리완[韓子玻瓈盌], 한적[漢賊]  (0) 2024.05.21
한원[翰院], 한월사편[韓鉞謝篇], 한유[韓柳], 한유[韓愈], 한음[漢陰], 한음기심[漢陰機心]  (0) 2024.05.17
한양역력앵무주漢陽歷歷鸚鵡洲, 한언환韓嫣丸, 한예용라漢隷龍拏, 한옥寒玉, 한와漢瓦, 한우충동汗牛充棟  (0) 2024.05.13
한식상묘[寒食上墓], 한신도앵[韓信渡甖], 한실의관[漢室衣冠], 한아[寒鴉], 한안[汗顔], 한안국[韓安國]  (0) 2024.05.10
한선[寒蟬], 한섬노토[寒蟾露兎], 한소이두[韓蘇李杜], 한속[寒粟], 한수[寒羞], 한수명향[韓壽名香]  (0) 2024.05.09
한사[寒士], 한사마[韓司馬], 한사승사[漢使乘槎], 한사진동[漢士秦童], 한산[寒山], 한산편석[韓山片石], 한상[韓湘]  (0) 2024.05.07
한비[韓非], 한비세난[韓非說難], 한비장군[漢飛將軍], 한빙지옥[寒氷地獄], 한빙처[韓凭妻]  (1) 2024.05.03
한맹[寒盟], 한면[漢沔], 한문[寒門], 한문석로대[漢文惜露臺], 한반장[漢盤掌], 한발[旱魃]  (0) 2024.0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