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배은[鑿坏隱] 벼슬을 마다하고 도망쳐 숨어 사는 사람을 말한다. () 나라 임금이 안합(顔闔)에게 정승 자리를 주려고 먼저 폐백을 가지고 그 집에 가게 하자, 안합이 집 뒤의 담장을 뚫고 도망쳤다는 착배이둔(鑿坏而遁)’의 고사가 전한다. <淮南子 齊俗訓>

착벽인광[鑿壁引光] 벽을 뚫어서 불빛을 끌어들인다는 뜻으로, 어려운 환경에서도 그것을 극복하여 열심히 공부하는 것을 말한다. <서경잡기西京雜記> 형설지공(螢雪之功), 행상대경(行常帶經).

착벽환수대린사[鑿壁還須待鄰舍] 전한(前漢)의 광형(匡衡)이 집이 가난해서 등불을 켤 수 없자 이웃집의 벽에 구멍을 뚫어 새어 나오는 불빛으로 책을 읽었던 고사가 있다. <蒙求 上 匡衡鑿壁>

착비영인[斲鼻郢人] 옛날 영인(郢人)이 코 끝에 흰 흙덩어리를 얇게 바르고 서면, 장석(匠石)이 바람 소리가 나게 자귀를 휘둘러[運斤成風] 그 흙을 떼어 냈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莊子 徐无鬼>

착색산[着色山] 착색산은 채색으로 그린 산수화(山水畫). 소식의 왕진경소장착색산(王晉卿所藏著色山) 시에 그동안 한 번 변하여 풍류가 없어졌으니 누가 장군의 착색산을 보겠는가[爾來一變風流盡 誰見將軍著色山]”라고 하였다.

착악비[斲堊鼻] 악비(堊鼻)란 코끝에 백토를 묻힌 것을 이르는데, 기예가 매우 초절함을 뜻한다. 장자(莊子) 서무귀(徐无鬼)영 땅의 사람이 코끝에 백토(白土)를 파리 날개처럼 묻혀 놓고 장석(匠石)을 시켜 그것을 깎아내게 하였다. 장석이 바람을 일으키며 도끼를 휘둘러 마음대로 깎아내어 백토를 다 깎아내었는데도 코를 다치지 않고 그 영 땅의 사람도 조금도 동요되지 않고 그대로 서 있었다.”라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