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

 

진달래 흐드러진

산에 올라라

그리운 소녀는 아주 없는데

둘이 앉던 솔 그늘은

그대로여라

 

그제의 산비둘기

이제와 우랴

두 볼을 스쳐 가는 솔솔 바람에

진달래 연분홍은

향기 없어라

 

여울은 돌고돌아

들로 나가고

허공엔 너울너울 어루는 나비

소녀의 치마폭은

아지랑이라.

 

- 안상길 -

 

'♣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 저녁  (0) 2013.09.01
메꽃  (0) 2013.08.11
편지  (0) 2013.08.11
하늘구경  (0) 2013.08.11
기차풍경  (0) 2013.08.11
신록  (0) 2013.08.11
진달래  (0) 2013.08.11
산내끼  (0) 2013.08.11
겨울밤 4시  (0) 2013.08.11
나비  (0) 2013.08.11
가을비  (0) 2013.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