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양치질

 

반백이 넘고서야

처음 알았다.

왼손으로 이 닦는 나를

먹고 쓰고 오른손인데

언제부터 이만 왼손으로 닦았나

오른손으로 해보니 영 거북해

그냥 그대로 왼손으로 할란다.

 

- 안상길 -

  

반응형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빨랫줄  (0) 2022.11.16
밤나무  (0) 2022.11.16
죄인囚 - 별거別居  (0) 2022.11.16
별거別居  (0) 2022.11.16
삶은 달걀  (0) 2022.11.16
오늘  (0) 2021.05.15
사월 산골  (0) 2021.05.05
겨울배추  (0) 2021.05.05
목어木魚  (0) 2021.05.05
반백半百  (0) 2020.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