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빨랫줄

 

우두커니 앉아 빨래를 본다.

 

건들건들 내 옷만 흔들리노니

바람이 부나

바람이 부나

 

후질리고 빨리고 낡아가노니

잊혀지는가

잊혀지는가

 

낡고 바래지면 버려지노니

옷의 일인가

옷의 일인가

 

살아와 그나마 잘 한 것이

세 갈래 빨랫줄을 걸은 일인가.

 

- 안상길 -

  

반응형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월 대보름  (0) 2022.12.11
그리운 저 숲 너머  (0) 2022.12.10
고적  (0) 2022.12.05
저 너머  (0) 2022.12.04
귀뚜라미  (0) 2022.11.16
밤나무  (0) 2022.11.16
죄인囚 - 별거別居  (0) 2022.11.16
별거別居  (0) 2022.11.16
삶은 달걀  (0) 2022.11.16
양치질  (0) 2022.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