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오늘

 

오늘 하루 그냥 가면 어떤가.

 

삼백예순다섯날

뭔가 해야 한다고

 

나는 어디 두고

오늘은 어디 두고

안 달 복 달

 

비도 오는데

막걸리 한 잔 먹고

 

오늘 하루, 그냥 보내면 어떤가.

 

- 안상길 -

 

반응형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나무  (0) 2022.11.16
죄인囚 - 별거別居  (0) 2022.11.16
별거別居  (0) 2022.11.16
삶은 달걀  (0) 2022.11.16
양치질  (0) 2022.11.16
사월 산골  (0) 2021.05.05
겨울배추  (0) 2021.05.05
목어木魚  (0) 2021.05.05
반백半百  (0) 2020.02.21
꽃이 지는 형태  (0) 2020.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