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사월 산골

 

4월 산아

초로소롬

설레는구나.

 

대지는 자연스럽고

농부는 부지런하여

무위와 인위가 극명히 나뉘는 계절

 

내 갈 땅

한 뼘이 없어

멀리서 나는 둘 다 가졌노라

 

오래된 바람아 다시 노래하라

 

아버지 꽃  엄니 꽃

꽃 피는 산골

엉아야 누나야 고향 살자

 

- 안상길 -

  

반응형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죄인囚 - 별거別居  (0) 2022.11.16
별거別居  (0) 2022.11.16
삶은 달걀  (0) 2022.11.16
양치질  (0) 2022.11.16
오늘  (0) 2021.05.15
겨울배추  (0) 2021.05.05
목어木魚  (0) 2021.05.05
반백半百  (0) 2020.02.21
꽃이 지는 형태  (0) 2020.02.21
지하철 승강장  (0) 2020.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