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반백半百

 

백발은 소리 없이 담 넘어 오고

총기는 붙잡아도 문을 나가네

 

뻔히 이리 올 줄 알면서도

복권을 여비 삼아 걸어 온 세월

 

달리갈까 바로갈까 갈림길에서

길을 알려줄 사람 없구나.

 

- 안상길 -

  

반응형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치질  (0) 2022.11.16
오늘  (0) 2021.05.15
사월 산골  (0) 2021.05.05
겨울배추  (0) 2021.05.05
목어木魚  (0) 2021.05.05
꽃이 지는 형태  (0) 2020.02.21
지하철 승강장  (0) 2020.02.21
빗방울  (0) 2020.02.21
홍시  (0) 2020.02.21
순 낸 고구마  (0) 2020.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