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마암[馬巖] 여주(驪州) 신륵사(神勒寺) 옆에 있는데 여강(驪江)에서 두 마리의 검은 말이 나왔다 하여 이름지었다 한다. <東國輿地勝覽 卷七 驪州>

마앙기말[馬仰其秣] 음악 소리가 아름다움을 형용하는 말이다. 백아(伯牙)가 금()을 타면 소리가 매우 아름다워서 꼴을 먹고 있던 여섯 마리의 말이 일제히 고개를 들고 하늘을 우러러 슬피 울었다고 한다. <荀子 勤學>

마애초벽[馬崖峭壁] 삼귀정 앞의 마라(馬螺)라는 못 위에 만 길 높이로 솟은 절벽이다.

마열[磨涅] 덕이 높으면 아무 곳에나 갈 수 있다는 말로 논어(論語) 양화(陽貨)굳다고 아니하더냐, 갈아도 갈리지 않는다. 희다고 아니하더냐, 물들여도 검어지지 않는다.”라고 한 데서 인용한 것이다.

마외[馬嵬] 중국 섬서성(陝西省)에 있는 지명이다. 이 곳에서 진현례의 청에 의해 양귀비를 죽였다.

마외산[馬嵬山] 통칭 마외파(馬嵬坡)로 산이 아닌 땅이름이다. 지금의 섬서성(陝西省) 흥평현(興平縣) 서쪽 25리 마외진(馬嵬鎭)에 있다. 안녹산의 반란 때 당 현종이 서행(西幸)하다가 여기에 와서 부득이 양귀비를 난군에게 내어 주어 목매어 죽이게 하였다.

마외파[馬嵬坡] 당 현종(唐玄宗)이 안녹산(安祿山)의 반란으로 촉()땅으로 피난해 가다가 군사들의 강청(强請)으로 총희(寵姬) 양귀비(楊貴妃)를 사사(賜死)한 곳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