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이룬 것은 반드시 무너짐을 안다면

이루려는 마음을

지나치게 굳히지 않을 것이다.

삶이란 반드시 죽는 것임을 안다면

삶을 보전하기 위해

지나치게 애쓰지 않을 것이다.

 

知成之必敗, 則求成之心不必太堅.

지성지필패, 즉구성지심불필태견.

知生之必死, 則保生之道不必過勞. <菜根譚>

지생지필사, 즉보생지도불필과로. <채근담>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