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내 자식이니 내 재물이니

어리석은 사람들은 걱정하지만

나 자신 또한 나라고 할 수 없는데

어디에 내 자식이 있고 재물이 있는가.

 

有子有財, 愚唯汲汲, 我且非我, 何有子財.

유자유재, 우유급급, 아차비아, 하유자재.

 

<法句經법구경>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