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토영삼굴[兎營三窟]  토끼가 위험에 대비해서 미리 세 굴을 파 놓는다는 뜻으로 자신의 안전을 위하여 미리 몇 가지 술책을 마련한다.

토영삼굴[兎營三窟]  토끼는 숨을 수 있는 굴을 세 개는 마련해놓는다. 자신의 안전을 위하여 미리 몇 가지 술책을 마련함을 비유하는 말이다.

토우[土牛]  삼국 시대 위(魏) 나라 주태(州泰)가 신성 태수(新城太守)로 나가게 되었을 때, 종요(鍾繇)가 조소하며 비웃자, 주태가 “원숭이가 흙소를 타고 있는 것처럼 그대는 어찌 그다지도 승진하는 것이 더디기만 한가.[郿侯騎土牛 又何遲也]”라고 답변했던 고사가 있다. <三國志 魏志 鄧艾傳 註> 이백(李白)의 시에 또 “원숭이가 갓쓴 것 같아 말할 가치도 없는 나, 흙소 타고 동로에 응체된 신세로다.[沐猴而冠不足言 身騎土牛滯東魯]”라는 구절이 보인다. <李太白集 卷15 單父東樓 秋夜 送族弟沈之秦>

토우[土宇]  영토이다.

토우[土偶]  전국 시대 때 소대(蘇代)가 맹상군(孟嘗君)에게 말하기를 “신(臣)이 치수(淄水) 가를 지나다 들으니, 목우인(木偶人)이 토우인(土偶人)에게 이르기를, ‘너는 서안(西岸)의 흙으로 만들어졌으니, 8월에 이르러 비가 내려 치수가 밀어닥치면 너는 잔멸되고 말 것이다’고 했습니다.”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戰國 齊策>

토우[土牛]  흙으로 만든 소. 흙으로 소를 만 들어 농사철의 시작을 알리는 옛 제도. 예기(禮記) 월령(月令)에 의하면, 옛날 조정에서 입춘일에 영춘식(迎春式)을 거행할 때, 백성들에게 권농(勸農)하는 뜻으로 이 토우에게 제(祭)를 지냈다 한다.

토원[兎苑]  곧 한(漢) 나라 양 효왕(梁孝王)의 동원(東苑)으로, 매승(枚乘)이 토원부(免園賦)를 지었다.

토원[兎園]  토원은 한(漢) 나라 때 양효황(梁孝王)의 원명(園名)임. 양효왕이 일찍이 토원에 노닐면서 술을 마련하고 친구들을 불러 매승(枚乘)과 사마상여(司馬相如) 등이 참여하였는데, 이윽고 눈이 내리자 사마상여가 붓을 쥐고 백설(白雪)을 읊었다 한다.

토원책[免園冊]  보잘것없는 책이라는 뜻으로, 자신의 저서(著書)를 겸칭(謙稱)한 말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