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상[王祥] () 나라 때 효자(孝子). 자기에게 모질게 대하는 계모(繼母)에게 극진히 효도하였는데 추운 겨울날 그 어머니가 물고기를 먹고 싶어하자 왕상이 냇물에 나가 고기를 잡기 위해 얼음을 깨려 하니, 얼음이 갑자기 저절로 깨지면서 잉어 두 마리가 뛰어나오므로 그것을 가져다가 어머니를 봉양했다 한다. <晉書 卷三十三 王祥傳>

왕생[王生] () 나라 때의 처사(處士)로서 일찍이 황로(黃老)의 도를 닦았고, 기발한 계책으로 죽임을 당하게 된 정위(廷尉) 장석지(張釋之)를 구해 주기도 했다. <漢書 卷五十>

왕생읍우의[王生泣牛衣] 왕장이 제생(諸生)이 되어 장안(長安)에서 공부할 적에 아내와 함께 있었다. 왕장이 병이 들자 이불이 없어 우의(牛衣)를 덮고 누워서 그 아내와 이별할 것을 결단하며 눈물을 흘렸다는 고사이다. <漢書 卷七十六 王章傳> 우의(牛衣)는 즉 짚으로 엮은 거적을 말한다.

왕섭령[王葉令] 후한 현종(顯宗) 때에 왕교(王喬)가 섭현(葉縣)의 원이 되었는데 신술(神術)이 있었다. 그가 매달 초하루와 보름에는 반드시 와서 조회하니 명제(明帝)는 그가 자주 오는데도 거마(車馬)를 볼 수 없으므로, 태사(太史)를 시켜 지켜보게 했다. 쌍오리가 남쪽에서 날아오기에 그물로 잡았는데 한 쌍의 신[]을 얻었다는 고사가 있다. <後漢書 卷一百十一>

왕세정[王世貞] () 나라 때 시문(詩文)으로 이름이 가장 높았던 사람으로서 이반룡(李攀龍) 세상에서는 왕리(王李)’라고 병칭하였다.

왕소군[王昭君] 전한(前漢) 효원제(孝元帝)의 궁녀(宮女)로 이름은 장(), 소군은 그의 자이다. 명비(明妃)라고도 한다. 그는 황제의 칙명(勅命)으로, 흉노(匈奴) 호한선우(呼韓單于)에게 시집갔다. 원제가 후궁이 매우 많아 일일이 볼 수가 없기 때문에 화공을 시켜 그림을 그려오게 하여 시중들 여인을 고르곤 하였다. 이에 후궁들이 모두 화공에게 뇌물을 써서 자기 모습을 잘 그려주기를 청하였는데, 왕소군은 뇌물을 쓰지 않음으로 인해서 천자를 모시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던 차에 흉노(匈奴)가 그들의 왕비인 알씨(閼氏)로 삼을 미인을 보내달라고 요청해 왔기에, 그림을 보고 왕소군을 보내기로 하였다. 그런데 왕소군이 흉노로 떠날 때 원제가 그녀를 불러서 보니 후궁 가운데 제일의 미인이었으므로 노하여 화공들을 모두 처형했다. 왕소군은 흉노의 왕비가 되어 그곳에서 죽었으며, 그녀의 무덤을 청총(靑塚)이라 한다. <西京雜記 卷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