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철반거[臥轍攀車] 선정(善政)을 베푼 지방 관원이 다른 곳에 가지 못하도록 그 지방의 주민들이 수레를 붙잡고서 만류하기도 하고[攀車] 수레바퀴 앞에 누워서[臥轍] 더 이상 가지 못하도록 하소연하는 것을 말한다. <後漢書 卷26 侯霸列傳>

와치[臥治] () 나라 급암(汲黯)이 동해 태수(東海太守)가 되었을 때에 문밖에 나가지 않고 누워서 다스렸는데도, 1년이 넘어 고을이 크게 잘 다스려졌다.

와탑불용인[臥榻不容人] 타인(他人)이 자기 영역 안에 침범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는 뜻이다. 와탑은 침대, 즉 자기의 영역 안을 말하는데, 속통감장편(續通鑑長編) 송태조기(宋太祖紀)()나라가 강남(江南)을 칠 때, 서현(徐鉉)이 상께 아뢰어 원병(援兵)을 청하자, 상이 강남도 무슨 죄야 있겠는가만 오직 천하가 한집일 뿐인데, 침대 옆에서 타인이 코 골며 자는 꼴을 어찌 용납하랴.’라고 하였다.”고 하였다.

와합[瓦合] 깨진 기와 조각을 맞추어 보는 것과 같이 아무리 합쳐 보아도 완전하게 되지 않음을 말한다.

와합현자사[臥閤賢刺史] ()나라 급암(汲黯)이 동해태수(東海太守)가 되어 문을 닫고 누워서 백성을 다스리니, 1년 남짓하여 동해군이 매우 잘 다스려졌다.

와현치적[瓦峴治績] 공덕비(功德碑)가 세워질 만한 선정(善政)을 행하는 것을 말한다. 태종 3년에 황희(黃喜)가 강원도 관찰사로 부임하여 기근을 구제하며 선정을 베풀었으므로, 백성들이 삼척(三陟) 와현(瓦峴) 꼭대기에 대()를 쌓고 소공대(召公臺)라 하였다 한다. <新增東國輿地勝覽 卷44>

와회양[臥淮陽] ‘회양(淮陽)에서 누워 있으면 행정을 잘한 사람으로 한 나라의 급암(汲黯)을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