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덕[五德] 닭이 지닌 다섯 가지 덕을 말한다. 한시외전(韓詩外傳) 2머리의 벼슬은 문()이고, 날카로운 발톱은 무()이고, 적과 용감하게 싸우는 것은 용()이고, 먹이를 서로 나누어 먹는 것은 인()이고, 어김없이 새벽의 시간을 알리는 것은 신()이다.”라고 하였다.

오덕[五德] 유가에서는 온화, 양순, 공손, 검소, 겸양이고, 법가에서는 지(), (), (), (), ()이고, 불가에서는 포마(怖魔), 걸사(乞士), 정계(淨戒), 정명(淨命), 파악(破惡)이다.

오도[於菟] 호랑이의 이명(異名)인데 춘추 시대(春秋時代) () 나라의 방언이었다. <左傳 宣公 四年>

오도[吾道] 유도(儒道)를 말한다. 논어(論語) 이인(里仁)나의 도는 하나로써 꿰노라.[吾道一以貫之]”라는 공자의 말이 실려 있다.

오도[午道] 종횡으로 교차하는 간선도로로 조와 제 두 나라의 접경지대에 있었다.

오도관지[吾道貫之] “나의 도는 하나로써 꿰노라.[吾道一以貫之]”라고 공자가 말하였다. 이치로 천하 만사의 이치를 통일한다는 뜻이다.

오도보천추[五道補天陬] 세운(世運)을 되돌이킬 만한 큰 공을 세웠다는 뜻이다. 옛날에 여와(女媧)가 사극(四極)이 폐해지고 구주(九州)가 찢어져서 하늘이 만물을 덮어 주지 못하고 땅이 만물을 실어 주지 못하자, 다섯 색깔의 돌을 녹여서 하늘의 뚫어진 데를 꿰매었다고 한다. <淮南子 覽冥訓>

오도비여하지차[吾道非歟何至此] 사기(史記) 공자세가(孔子世家)나의 도()가 잘못된 것이 아니냐. 내가 왜 이런 경우에 이르렀느냐.”라 하였다.

오도자[吳道子] () 나라 때의 화가인 오도현(吳道玄)을 말한다. 도자는 곧 오도현의 자이다.

오도피우남[吾道被于南] () 나라 양시(楊時)가 명도(明道) 정호(程顥)에게 배우고 고향으로 돌아갈 때, 명도가 좌객(坐客)들에게 내 도가 남으로 가는군.[吾道南矣]”이라고 하였다고 한다. <송사宋史 428>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