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근[靈根] 신령한 나무의 뿌리로, 지혜(智慧)를 가리킨다.

영근[靈根] 조고(祖考)를 비유한 말이다.

영근[郢斤] 영근은 영땅 사람의 자귀질이란 뜻으로 글을 잘 고침을 말한다. 장자(莊子) 서무귀(徐無鬼)영땅 사람이 코끝에 파리 날개 같은 것을 붙여 놓고 장인(匠人)을 시켜 깎게 하니 자귀에 바람이 나도록 움직여도 코끝을 상하지 않았다.”라고 하였다.

영녀[令女] 남의 딸을 일컫는다.

영녀지절[令女之節] 열녀의 굳은 전개를 가리킨다.

영단양주[靈丹良疇] 사람의 배꼽 밑에 단전(丹田)이라고 하는 곳이 있는데, 선가(仙家)의 양생법(養生法)에 단전에 결단(結丹)한다는 말이 있다.

영당[令堂] 살아 계신 남의 어머니를 일컫는다.

영당[鈴堂] 영당은 장수 혹은 지방 장관의 거소인 영각(鈴閣)을 말한다.

영대[靈臺] 영부(靈府)와 같은 말인데 마음을 이른다.

영대[靈臺] () 나라 문왕(文王)의 누대 이름으로 천기(天氣)를 살펴보던 곳이다. 시경(詩經)에 영대편이 있다.

영대상분[靈臺祥氛] 영대는 운기(雲氣)를 관측하는 천문대(天文臺)의 유이고, 상분(祥氛)은 상서와 요기를 이르는 것으로, 즉 옛날 영대에서 운기의 상서와 요기를 관찰했던 것을 말한다. <詩經 大雅 靈臺>

영대영소[靈臺靈沼] 시경(詩經) 대아(大雅) 영대(靈臺)문왕이 영대를 짓는데 백성들이 일을 도와 불일성지(不日成之)했으며, 왕이 영소를 지으니 아름다운 물고기가 뛰논다.”라고 하였는데, 맹자(孟子)는 이를 찬양하여 문왕이 백성의 힘을 빌어 대를 짓고 못을 팠으나, 백성들은 그의 덕화에 젖어 도리어 즐거워했다.”라 하였다.

영대일편[靈臺一片] 배도의 화상자찬(畫像自贊)爾貌不揚 爾身不長 胡爲將 胡爲相 一片靈臺 丹靑莫狀이라 하였는데 여기 보이는 영대는 마음을 말한다.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