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비서[費誓] 비는 서경(書經) 비서편(費誓篇)에 나오는 지명이다. 노후(魯侯)가 서융(徐戎)과 회이(淮夷)의 반란을 토벌하기 위해 군사를 모아 놓고 훈시한 곳이다.

비서감[祕書監] 경적(經籍), 도서(圖書), 저작(著作) 등의 일을 관장하는 비서성(祕書省)의 장관을 말하는데, 이태백(李太白)을 처음 만나 보고 나서 바로 적선(謫仙)이라고 찬탄하며 자신의 관인(官印)을 끌러 술값을 치르면서 함께 통음(痛飮)했던 당() 나라의 비서감 하지장(賀知章)을 가리키기도 한다.

비석[飛錫] 승려가 거처할 곳을 얻어 머무는 것을 말한다. () 나라 손작(孫綽)유천태산부(遊天台山賦)’응진이 석장(錫杖)을 날려 몸을 싣고서 허공을 밟고 다닌다.[應眞飛錫以躡虛]”라는 말이 있는 데에서 비롯된 것이다.

비석[飛舃] 후한(後漢) 때 왕교(王喬)가 섭현령(葉縣令)이 되어 그 먼 곳에서 매월 삭망(朔望) 때마다 반드시 조회를 오므로, 임금이 그가 거기(車騎)도 없이 자주 오는 것을 괴이하게 여기고 사람을 시켜 그가 오는 것을 바라보게 하였는데, 그가 올 때에 오리 두 마리가 동남쪽에서 날아오자 그물을 쳐서 그것을 잡아 놓고 보니 신 한 짝만이 걸렸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後漢書 方術傳>

비석나한[飛錫羅漢] 서천(西天)의 도승(道僧)이 흔히 석장(錫杖)을 날려 왕래했다 한다. 중국의 고승(高僧) 은봉(隱峯)도 오대(五臺)에 놀 때에 회서(淮西)에 나와 석장을 던지고 공중으로 날아갔다 하며, 신라(新羅) 때에도 양지(良志)가 만든 석장이 절로 날아 단월(檀越)의 집마다 다니며 쩔렁쩔렁했다 한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