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마행처우역거[馬行處牛亦去] 말 가는 데 소도 간다. 곧 일정한 차이는 있을 수 있으나 한 사람이 하는 일이라면 다른 사람도 노력만 하면 할 수 있다는 뜻이다.

마혁과시[馬革寡尸] 말가죽으로 시체를 싼다는 뜻으로 전쟁터에 나가는 용장(勇將)의 각오를 뜻한다. 옛날에는 전사한 장수의 시체는 말가죽으로 쌌으므로 전쟁에 나가 살아 돌아오지 않겠다는 뜻을 말한다.

마혁귀[馬革歸] 후한(後漢)의 복파장군(伏波將軍) 마원(馬援)사나이는 변방의 들판에서 쓰러져 죽어 말가죽에 시체가 실려서 돌아와 땅에 묻히는 것이 마땅하다.[男兒要當死于邊野 以馬革裏尸還葬耳]”고 하였는데, 이후 나라를 위해 변방에 나가 목숨을 바치는 비유로 이 말이 쓰이게 되었다. <後漢書 卷24 馬援傳>

마혁귀시[馬革歸尸] 장수의 죽음을 말한다. 후한(後漢) 때 복파장군(伏波將軍) 마원(馬援) 이 임금에게 흉노를 정벌할 것을 청하면서 말하기를 남아는 의당 변방에서 싸우다 죽어 시신이 말가죽에 싸여서 귀장(歸葬) 되어야 합니다.”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後漢書 馬援傳>

마혁리시[馬革裹屍] 말의 가죽으로 자기 시체를 싼다. 옛날에는 전사한 장수의 시체는 말가죽으로 쌌으므로 전쟁에 나가 살아 돌아오지 않겠다는 뜻을 말한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