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척[枉尺] 진대(陳代)가 맹자에게 말하기를 한 자를 굽혀서 열 자를 바르게 할 수 있으면[枉尺直尋] 하는 것이 옳지 않습니까.”라 하였는데, 그것은 몸을 굽히더라도 제후(諸侯)를 보아서 세상을 구제하라는 뜻이다. 맹자는 몸을 굽혀서까지 남을 바르게 할 수는 없다.”라고 하였다.

왕청[王淸] 자유의 청고. 자유(子猷)는 왕희지(王羲之)의 아들 휘지(徽之)의 자이다. 휘지는 성격이 활달하고 남에게 얽매이지 않아 자유분방한 생활을 하였다. 일찍이 대규(戴逵)를 찾기 위하여 눈내리는 날 밤에 섬계()에 배를 띄웠다가 그의 집 문 앞까지 가서는 흥이 다했다 하여 만나지 않고 그냥 돌아올 정도로 낭만을 즐겼다. <晉書 卷八十>

왕춘[王春] 왕춘은 공자가 춘추(春秋)를 편찬할 때 주()나라 왕실을 높이고 대일통(大一統)의 사상을 표시하기 위해 노()나라 은공(隱公) 원년 조(元年條)춘왕정월(春王正月)’이라고 쓴 것을 말한다. 이것은 은공(隱公)의 원년(元年)은 곧 주 나라 천자의 춘정월(春正月)이 된다는 뜻으로 주 나라를 높인 것이라 한다.

왕충재[王充才] 후한(後漢) 때 왕충이 집이 매우 가난하여 서책을 구입할 수 없었으므로, 그는 항상 낙양(洛陽)의 서사(書肆)에 노닐면서 그 파는 책들을 한 번 죽 훑어보고는 다 외어버림으로써 마침내 박학 다식한 대유(大儒)가 되었다고 한다. <後漢書 卷四十九>

왕침[王沈] 왕침의 자는 언백(彦伯)인데, 어려서부터 준재(俊才)를 지녔으나 출신이 한미하고 시속에 따라 어울리지 않았으므로 권귀(權貴)의 제재를 받아 벼슬은 군()의 문학연(文學椽)에 그쳤다. <晉書 卷九十二>

왕태부[王太傅] 진 성제(晉成帝) 때 태부 벼슬을 지낸 당시의 명상(名相) 왕도(王導)를 가리킨다. 가뭄이 크게 들었을 때 상소하여 사직하면서 완강하게 버티다가 황제가 여러 차례에 걸쳐 조서를 내리며 간곡히 요청하자 나와서 일을 보았다.

왕태위[王太尉] 왕태위는 진 나라 때 여러 요직을 거쳐 벼슬이 태위에 이른 왕연(王衍)을 가리키는데, 그가 태위에 올랐을 적에 뭇 사람이 그를 원수(元帥)로 추대하자, 구적(寇賊)의 토벌을 감당치 못할까 염려한 나머지 사양하여 말하기를 나는 조금도 벼슬할 뜻은 없었으나 직첩(職牒)에 따라 옮기다가 마침내 이 지위에 이르게 되었는데, 오늘날의 일을 어떻게 나 같은 비재(非才)로 처리할 수 있겠는가.”라고 하였다. <晉書 卷四十三>

왕태후[王太后]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126년에 죽었다. 한경제의 모후로써 왕() 성이다. 처음에 장릉(長陵) 인 김왕손(金王孫)에게 시집을 가서 딸을 하나 낳았다. 후에 그녀의 모친이 관상가의 말을 믿고 왕태후를 김왕손과 이혼시키고 자기 집으로 데려왔다. 문제 때 태자인 경제의 동궁으로 들어가 미인(美人)이 되어 총애를 받아 딸 셋과 아들 하나를 낳았다. 경제가 제위에 오르자 부인이 되고 아들 유철(劉徹: 후의 무제)은 교동왕(膠東王)에 봉해져 그녀는 교동왕태후로 불리워졌다. 평소에 사이가 좋은 경제의 누이 장공주(長公主)와 모의하여 경제의 총비 율비(栗妃)를 모함하여 폐출시키고 동시에 율비의 소생 유영을 태자의 자리에서 끌어내렸다. 경제 7년 황비에 봉해지고 그의 아들 유철은 태자로 책봉되었다. 경제가 죽고 유철이 뒤를 잇고 그녀는 황태후가 되어 두태후(竇太侯)와 궁중의 세력을 다투아 무제 초년에는 영향력을 크게 발휘했다. 그녀는 권력을 이용하여 왕가의 출신 3명을 제후로 만들었다. 그녀의 동모이부 동생 전분(田蚡)은 승상이 되어 그녀의 비호아래 전횡을 일삼고 발호했다. 또한 그녀의 전남편 사이의 소생인 딸을 수성군(脩成君)에 임명했는데 수성군의 아들은 권력을 믿고 장안의 거리를 돌아다니며 행패를 부렸다.

왕통[王通] ()나라 강주(絳州) 용문(龍門) 사람으로 자는 중엄(仲淹)인데, 촉군 사호서좌(蜀郡司戶書佐)를 지내다가 그만두고 돌아와 학문을 강론하고 책을 저술하는 것으로 일을 삼았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