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는 봉황(鳳凰)과 비슷하면서도 봉황이 아닌 새의 이름이다. 초사(楚辭) 이소(離騷)옥규를 사마로 삼고 예를 타노라.[駟玉虯而乘翳]”라고 하였다.

[羿] 옛날에 활을 잘 쏘던 사람의 이름이다. 맹자(孟子) 이루 하(離婁下)방몽(逄蒙)이 예(羿)에게 활쏘는 법을 배워 예의 기술을 다 배우고는 천하에 오직 예만이 자기보다 낫다고 여겨 예를 죽였다.”라고 하였다.

[羿] ()때의 명사수(名射手). 요 임금 때 열 개의 태양이 한꺼번에 나와 초목이 다 말라죽으므로 요가 예로 하여금 쏘게 하니 일[]중에 있던 아홉 까마귀가 죽어서 날개를 떨어뜨리고 하나가 남았다고 한다. 예가 태양을 향해 활을 쏘았을 때 하늘의 해가 터지고 금빛 깃털들이 이리저리 흩날렸는데 떨어진 것을 보니 거대한 삼족(三足)의 까마귀였다고 한다. 참고로 산해경(山海經) 대황동경(大荒東經)一日方至, 一日方出, 皆戴于烏라 하였다.

[羿] 중국 고대 신화에 나오는 사람 이름으로 후예(后羿)라고도 하며 유궁씨(有窮氏) 부락의 수령이었다. 영성(嬴姓)에 전욱(顓頊)의 후예라고 전해지며 활을 잘 쏘았다. 하나라의 계()가 죽자 그 다섯 아들들이 서로 왕위를 놓고 다투자 백성들의 뜻이라고 하면서 하나라를 대신 다스리다가 이윽고 왕의 자리에 스스로 올랐다. 계의 아들 태강(太康)과 중강(仲康)은 나라 밖으로 쫓겨나 유랑 중 죽었다. 그는 자기의 활 솜씨를 믿고 정사를 신하인 한착(寒浞)에게 맡겼다가 결국은 그에게 살해되었다.

[羿] 활을 잘 쏘기로 유명한 전설상의 영웅. 유궁후(有窮后) (羿)를 가리킨다.

예개인오설[禮豈因吾設] 예가 어찌 나 때문에 생겨났겠는가. 삼국 시대 위() 나라 완적(阮籍)이 어떤 이와 바둑을 두고 있다가 모친의 서거 소식을 듣고는 그냥 태연하게 바둑을 다 끝낸 뒤에, 술 두 말을 다 마시고 한 번 통곡하면서 몇 되의 피를 쏟았는가 하면, 장례에 임해서도 삶은 돼지고기에 다시 술을 마시고 통곡하며 피를 쏟는 등 뼈만 앙상한 몰골로 거의 멸성(滅性)의 단계에 이르렀는데, 조문객이 그의 행태를 의아하게 여겨 묻자 완적이 이에 대답하며 그렇게 말했다고 한다. <世說新語 任誕>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