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군자는

물을 거울로 삼지 않고

사람을 거울로 삼는다.

물을 거울로 삼으면

자신의 얼굴을 볼 뿐이지만

다른 사람을 거울로 삼으면

자신이 길하고 흉함을 알 수 있다.


君子不鏡於水, 而鏡於人.

군자불경어수, 이경어인.

鏡於水, 見面之容鏡於人則知吉與凶. <墨子>

경어수, 견면지용경어인즉지길여흉. <묵자>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