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백운[白雲] 백운은 어버이를 뜻한다. () 나라 때 적인걸(狄仁傑)이 병주(幷州)의 법조 참군(法曹參軍)으로 있을 적에 태항산(太行山)에 올라 자기 고향 쪽에 흰 구름이 외로이 나는 것을 바라보고는 우리 어버이가 저 구름 밑에 계신다.[吾親所居 在此白雲下]”라 하고는 한동안 슬피 바라보다가 구름이 딴 곳으로 간 다음에야 길을 떠났다. <新唐書 狄仁傑傳>

백운[白雲] 이규보(李奎報)의 호이다.

백운[白雲] 형조의 관원을 가리킨다. 황제(黃帝) 때 백관을 구름으로 이름하였는데, 추관(秋官) 즉 형조는 백운(白雲)이라고 불렀다. <漢書 百官公卿表上>

백운각[白雲閣] 어버이에 대한 추억이 묻어나는 누각이라는 말이다. () 나라 적인걸(狄仁傑)이 태항산(太行山)을 넘어 가다가 흰 구름이 홀로 머문 남쪽 하늘을 바라보면서 이 구름 아래에 우리 어버이가 계신다.[吾親所居 在此雲下]”라고 말했던 고사에서 유래한 것이다. <舊唐書 卷89 狄仁傑傳>

백운간점원[白雲看漸遠] ()나라 적인걸(狄仁傑)이 병주(幷州)에 있을 때에 태행산(太行山)에 올라 돌아보니, 흰 구름이 외로이 날아가는지라 내 어버이 집이 저 아래 있는 것을...”이라 했으니 흰 구름 밑에 고향이 있다는 뜻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