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하늘구경

 

쉰 하고도 여섯

어느덧 많이도 지나왔구나.

둘러보아 어디에도

발자취 없이

뿌여니 먼지 일구며

바쁘게만 살아왔구나.

 

돌아보아 고칠 수 없고

바라보아 알 수 없는 길

 

내일은 어제처럼 산다고 해도

오늘은 가자.

하얀 바닷가

거기 파란 발자국 남기러

그래, 오늘은

하늘 구경 가자.

 

- 안상길 -

  

반응형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별  (0) 2013.09.08
이별의 강  (0) 2013.09.08
여름 저녁  (0) 2013.09.01
메꽃  (0) 2013.08.11
편지  (0) 2013.08.11
기차풍경  (0) 2013.08.11
신록  (0) 2013.08.11
진달래  (0) 2013.08.11
산내끼  (0) 2013.08.11
겨울 새벽  (0) 2013.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