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파군오자[巴郡吳資]  화양국지(華陽國志)에 “오자(吳資)가 파군 태수(巴郡太守)로 있으면서 자주 풍년(豐年)이 들자 사람들이 ‘새벽 바람 솔솔 불어오더니, 단비 내려 벼싹[禾苗]을 적시누나. 우리 임금 시무를 걱정하시어, 그 덕으로 우리들은 살기 편하다오.[習習晨風動 澍雨潤禾苗 我后恤時務 我人以優饒]’라고 했다.”고 하였다.

파금당작초당[把琴堂作草堂]  벼슬을 그만두고 은거하기를 희망한 말이다. 금당은, 공자(孔子)의 문인 복자천(宓子賤)이 단보재(單父宰)로 있으면서 거문고만 타고 당(堂) 아래를 내려가지 않고도 고을이 잘 다스려졌다는 고사에서, 즉 정무(政務) 집행하는 곳을 가리킨다. <呂覽 察賢>

파금은섬[破琴隱剡]  거문고를 부수고 섬산(剡山)에 은거한 것은 진(晋) 나라 때 은사 대규(戴逵)의 고사이다.

파내국[波奈國]  파라나국(波羅奈國)의 약칭. “부처께서 파라나국에 계셔 숲과 못 속에서 여러 천인(天人)들을 위하여 묘한 법을 나타내어 이르셨다.”<法苑珠林>

파노설등주[坡老說登州]  파로(坡老)는 소동파를 가리키는데, 그의 시집 속에 등주(登州)에서 지은 시가 여러 편 보이며, 원풍(元豐) 말년에 등주에서 입조(入朝)했다는 기록도 보인다. <司馬溫公神道碑>

파도무[播鼗武]  어진 사람이 속세를 피하여 은둔한다는 뜻이다. 논어(論語) 미자(微子)에 “북을 치는 방숙(方叔)은 하내(河內)로 들어가고, 작은 북을 흔드는 무(武)는 한중(漢中)으로 들어갔다.”고 하였다.

파동한회[怕動寒灰]  세월이 빠름을 안타깝게 여기는 말이다. 후기(候氣)의 법에 의하면, 방[室]을 삼중으로 밀폐시킨 다음, 그 안에 각 율관(律管)을 설치하고 거기에 갈대 재[葭灰]를 넣어두면, 기(氣)가 이를 때마다 그 재가 날아 흩어진다고 한다.

파두[爬頭]  머리를 긁적이다.

 

반응형

'옛글[古典]산책 > 옛글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양강[鄱陽江], 파연루[破煙樓], 파오[番吾], 파원[巴猿], 파유[巴歈], 파일휘[把一麾]  (0) 2022.09.14
파선활화팽[坡仙活火烹], 파소[爬搔], 파수교[灞水橋], 파신[波臣], 파심중적난[把心中賊難]  (0) 2022.09.14
파사[波斯], 파사[簸篩], 파사성[婆娑城], 파사현정[破邪顯正], 파산인[破山刃], 파상[灞上]  (0) 2022.09.14
파려[玻瓈], 파륭병[罷癃病], 파릉한사[灞陵寒士], 파리영액[玻瓈靈液], 파리음[巴俚吟], 파목[頗牧], 파부침선[破釜沈船]  (0) 2022.09.06
파라밀[波羅蜜], 파라척결[爬羅剔抉], 파락호[破落戶], 파란곡절[波瀾曲折], 파란만장[波瀾萬丈], 파랑풍[破浪風]  (0) 2022.09.06
파교려배흥[灞橋驢背興],파교시[灞橋詩], 파교용견과[灞橋聳肩過], 파교풍설[灞橋風雪], 파교행음[灞橋行吟]  (0) 2022.09.06
파강미[播糠眯], 파개[爬疥], 파경[葩經], 파경상천[破鏡上天], 파경중원[破鏡重圓], 파과지년[破瓜之年]  (0) 2022.09.06
투핵[投劾], 투향[偸香], 투호제[投壺祭], 특달규장[特達圭璋], 특립독행인[特立獨行人]  (0) 2022.09.02
투편[投鞭], 투편단류[投鞭斷流], 투편횡강거[投鞭橫江去], 투필봉후[投筆封侯], 투할[投轄]  (0) 2022.09.02
투자[投刺], 투저의[投杼疑], 투전공음정[投錢空飮井], 투체[投遞], 투초희[鬪草戲]  (0) 2022.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