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나라에서는 권력을 둘러싼 귀족들의 격렬한 싸움이 전개되었다. 마침내 대표적인 신흥 세력이었던 조간자가 구세력의 핵심인 범길사의 가족을 멸하였는데, 그의 가족 중 살아남은 자들은 모두 진나라를 탈출하였다.

어느 날, 한 사나이가 이미 몰락해 버린 범길사의 집에 들어와서는 대문에 걸려있는 큰 종을 발견하였다. 그는 그 종을 훔쳐가려고 생각했으나 혼자 옮기기에는 너무 무거웠다. 종을 조각내어 가져가려고 망치로 종을 내리친 순간, ‘하는 큰 소리가 났다. 그는 다른 사람들이 소리를 들을까 무서워 얼른 자기의 귀를 틀어막았다. 그는 자기의 귀를 막으면 자기에게도 안 들리고 다른 사람들도 듣지 못하리라 여겼던 것이다.

 

<呂氏春秋여씨춘추 / 不苟論부구론 自知篇자지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