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천[烏川] 오천은 여말(麗末)의 충신 포은(圃隱) 정몽주(鄭夢周)를 지칭한 말로, 그의 본관인 연일(延日)의 이칭이 오천이다.

오천공[烏川公] 정몽주(鄭夢周)를 가리킨다. 정몽주는 고려 우왕(禑王) 3(1377)에 일본에 사신으로 갔다.

오천문[五千文] 오천문은 노자(老子)의 도덕경(道德經)을 말다. 사기(史記) 노자열전(老子列傳)노자의 성은 이씨(李氏), 이름은 이(), ()는 담()이다. 그는 주() 나라에 오랫동안 있다가 주 나라가 쇠퇴하자 마침내 서쪽으로 가다가 함곡관(函谷關)에 이르렀는데, 관령(關令)으로 있던 윤희(尹喜)선생께서 은퇴하시려거든 부디 저에게 글을 저술하여 물려주십시오.’라고 하였다. 그래서 노자는 마침내 상하편의 책을 저술하였는데, 주로 도덕에 관한 뜻으로 총 5천 글자를 써주고 갔다.”라 하였다.

오천어[五千語] 노자(老子)의 도덕경(道德經)을 가리킨다.

오천장[五千章] 노자의 도덕경(道德經)을 말한다. 도덕경이 모두 오천여 자()로 되어 있기 때문에 이른 것이다.

오천축[五天竺] 인도를 말한다.

오체[吳體] 시체(詩體)의 하나. 즉 오중(吳中)의 시체를 말한다.

오체투[五體投] 불교식 절은 오체를 땅에 던지듯 하는데, 사지(四肢)와 머리를 오체(五體)라 한다.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