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 초수[苕水] 소내. 정약용의 출생지인 광주군(廣州郡) 초부면(草阜面) 마현리(馬峴里) 소천(苕川).
  • 초수[楚囚] 초 나라의 죄수란 뜻으로, 춘추 시대에 초(楚) 나라 사람인 종의(鍾儀)가 진(晋) 나라에 갇혀 있었던 데서 온 말인데, 전하여 죄수의 몸으로 타향에 있는 슬픔을 비유한 것이다.
  • 초수광가[楚叟狂歌] 초(楚)의 은자(隱者) 접여(接輿)가 거짓 미쳐 노래를 하며 공자(孔子) 곁을 지나갔다. 그 노래에 이르기를 “봉이여 봉이여! 어쩌면 덕(德)이 그리도 시들했느뇨. 지난 일이야 탓한들 무엇하랴만 미래야 제 길을 갈 수도 있느니 제발 그만두려무나. 지금 정치에 뜻을 둔다는 것은 위태로운 일이니라”라고 하였다 한다. <論語 微子>
  • 초수비[楚囚悲] 서진(西晉) 말년에 중원(中原)을 잃고 강남으로 피난을 온 신하들이 단양(丹陽) 신정(新亭)에서 모임을 갖고는 서로들 통곡하며 눈물을 흘리자, 승상 왕도(王導)가 “서로들 왕실에 힘을 바쳐 중원을 회복할 생각을 해야 할 때에, 어쩌자고 초 나라 죄수처럼 서로들 울기만 하는가.[當共戮力王室 克復神州 何至作楚囚相對]”라고 꾸짖었던 고사가 전한다. <世說新語 言語>
  • 초수음고유사월[楚囚吟苦猶思越] 진(晋) 나라 종의(鍾儀)가 초(楚) 나라에 포로가 되어 갔더니 진후(晋侯)가 음악을 하여 보라고 시켰다. 종의는 자기의 고국 소리를 연주하였다. 또 월(越) 나라 장석(莊舃)이 초(楚) 나라에 벼슬하여 현달(顯達)하였는데 한 번은 병이 나서 누워 있었다. 초왕(楚王)이 사람을 시켜 장석을 가 보게 하며 “장석이 자기의 고국을 생각하는지 알아보라.”고 하였다. 가본 즉 장석은 월 나라 소리로 앓고 있었다.
  • 초수응의채[草樹凝衣彩] 아버지를 모시고 오면서 기쁘게 해 드리기 위해 재롱을 부릴 것이라는 말이다. 옛날 노래자(老萊子)가 나이 70에 색동옷을 입고 어버이 앞에서 어린애처럼 재롱을 떨었던 고사에서 유래한 것이다. <高士傳 上 老萊子>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