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속되지 않으면 명사이고, 물욕이 없으면 성인이다

 

채근담/명각본(만력본)/전집(014)

 

사람됨이

고상하고 원대한 일은 못할지라도

속된 생각에서 벗어날 수 있다면

어느덧 명사의 부류에 들 것이고

학문을 함에

날로 늘어나는 성취는 없을지라도

물질적 얽매임을 덜어 버릴 수 있다면

어느덧 성인의 경지에 이를 것이다.

 

人無甚高遠事業, 擺脫得俗情, 便入名流.

주인무심고원사업, 파탈득속정, 변입명류.

爲學無甚增益功夫, 減除得物累, 便臻聖境.

위학무심증익공부, 감제득물루, 변진성경.

 

<菜根譚/明刻本(萬曆本)/前集(014)>

 


주인[做人] 처세하다. 행동하다. 사람이 되다.

작인[作人] 사람의 됨됨이. 인재를 양성함.

무심[無甚] 심하게 ~ 하는 것은 없다. 매우 ~ 하지는 못한다.

파탈[擺脫] 벗어 버림.

[] ~ 할 수 있다. 가능성을 나타내는 조동사.

명류[名流] 널리 세상에 알려진 이름난 사람들의 무리.

물루[物累] 물욕에 얽매이는 것.


[譯文] 脫俗成名 超凡入聖

做人沒有什麼高深遠大的事業, 擺脫了世俗情感就能躋身名士者流治學沒有什麼增進補益的功夫, 排除了外物拖累就能到達入聖境界.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