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승강장

 

병마용갱(兵馬俑坑)이다.

나름 정연히 줄지어 서

돌아가기 위해 떠나기 위해

유리벽을 향해

저마다 불 켜진 홀()을 받들고

머리를 조아리고 있다.

허락으로

피스톤처럼 어둠을 밀고 와

유리벽이 갈라지고

물음표들을 토해내고 또

후루룩 빨아들이고는

눈에 불 켠 토룡(土龍)이 어둠을 밀고가면

또 다른 시간이 뒤쫓아 길게

꼬리를 늘이며 따라간다.

 

- 안상길 -

 

'♣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백半百  (0) 2020.02.21
꽃이 지는 형태  (0) 2020.02.21
지하철 승강장  (0) 2020.02.21
빗방울  (0) 2020.02.21
홍시  (0) 2020.02.21
순 낸 고구마  (0) 2020.02.21
느티나무  (0) 2020.02.21
선풍기  (0) 2020.02.21
노을  (0) 2020.02.21
추억  (0) 2020.02.21
회토골  (0) 2020.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