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풍기

 

밤늦어 자려니

서늘한 바람이 든다.

 

거실 창문을 닫다가

무엇인가

둥글고 큰 얼굴에 목 긴 앉은뱅이가

나무의자에 앉아 있다.

 

목에 노란 박스테이프를 감고도

뜨거운 여름 베란다에 가부좌 틀고 앉아

밤낮없이, 이런저런 바람 디밀어 줬는데

이제 살 만하다고 까맣게 잊었구나.

 

그대로 자면

문을 두드릴 것 같아

뒷목에 전깃줄 둘둘 감아 들여 놓는다.

 

잊힌다는 것은

너나 나나 서러운 일이다.

 

- 안상길 -

 

'♣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하철 승강장  (0) 2020.02.21
빗방울  (0) 2020.02.21
홍시  (0) 2020.02.21
순 낸 고구마  (0) 2020.02.21
느티나무  (0) 2020.02.21
선풍기  (0) 2020.02.21
노을  (0) 2020.02.21
추억  (0) 2020.02.21
회토골  (0) 2020.02.21
여름 암탉  (0) 2020.02.21
추석 뒤끝  (0) 2020.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