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노을

 

달라 지도 않는 나를 나누어주고

노을처럼 뭉개져 밤이 되었다

 

내가 나인 적은 있었던 건가

꿈을 꾸다 잠들어 꾸는 꿈에서

그만그만한 일에 가위눌리다

깨어 다시 꿈을 꾸다 아침이 온다

 

붉은 피 멈추면 검게 굳거니

아침노을 모아 해를 띄우고

오늘은 또 다른 하루이거니

주섬주섬 꿈을 주워 담는다.

 

- 안상길 -

 

반응형

'♣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빗방울  (0) 2020.02.21
홍시  (0) 2020.02.21
순 낸 고구마  (0) 2020.02.21
느티나무  (0) 2020.02.21
선풍기  (0) 2020.02.21
노을  (0) 2020.02.21
추억  (0) 2020.02.21
회토골  (0) 2020.02.21
여름 암탉  (0) 2020.02.21
추석 뒤끝  (0) 2020.02.21
새벽 달  (0) 2020.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