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은 말이 길을 안다[老馬之智노마지지]

 

한비자 제22편 설림()7-2]-

 

관중과 습붕 두 사람이 제나라 환공을 따라 요동의 고죽군을 토벌했다

갈 때는 봄이었으나 돌아올 때는 겨울이었다. 그래서 길을 잃고 말았다. 그러자 관중이 말했다.

이럴 때는 늙은 말의 지혜가 필요하다.”

그리고는 늙은 말을 앞세우고 그 뒤를 따라 길을 찾았다.

또 산중에서 물이 없어 목이 말랐다. 그러자 습붕이 말했다.

개미는 겨울이 되면 산의 남쪽에 살고, 여름이면 북쪽에 사는 법이다. 그리고 높이 한 치 가량의 개미집이 있으면 그 아래 여덟 자 땅 속으로 물이 있다.”

그 말에 따라 땅을 파자 물이 나왔다


관중과 같은 현인이나 습붕과 같은 지혜로운 사람도 모르는 일이 있으면 주저하지 않고 늙은 말이나 개미를 스승을 삼는 것이다. 그런데 현대 사람들은 우매하면서도 성인의 지혜를 스승으로 할 줄 모른다.

 

韓非子 第22篇 說林()7-2]-

管仲隰朋從桓公伐孤竹, 春往冬反, 迷惑失道. 管仲曰:「老馬之智可用也.乃放老馬而隨之, 遂得道. 行山中無水, 隰朋曰:「蟻冬居山之陽, 夏居山之陰. 蟻壤一寸而仞有水.乃掘地, 遂得水. 以管仲之聖而隰朋之智, 至其所不知, 不難師於老馬與蟻. 今人不知以其愚心而師聖人之智, 不亦過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