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의 안위는

국정의 시비에 달린 것이지

국력의 강약에 달린 것이 아니다.

국가의 존망은

국정의 허실에 달린 것이지

국민의 중과에 달린 것이 아니다.

 

安危在是非, 不在於强弱.

안위재시비, 부재어강약.

存亡在虛實, 不在於衆寡. <韓非子>

존망재허실, 부재어중과. <한비자>

 

국가의 안위는 옳고 그름을 말할 수 있는가의 여부에 달려 있는 것이지 국가의 강함과 약함에 달려 있는 것이 아니다. 국가의 존망은 국가의 실정이 허술한가 알찬가에 달려 있는 것이지 국민의 수가 많고 적음에 달린 것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