送友人[송우인] 친구를 보내며

 

- 李白[이백] -

 

靑山橫北郭[청산횡북곽] 푸른 산은 북곽에 비끼어 있고

白水繞東城[백수요동성] 흰 물은 동쪽 성을 감싸고 도네

此地一爲別[차지일위별] 이곳에서 한번 헤어지면

孤蓬萬里征[고봉만리정] 쑥대같이 만리를 날리어 가리

浮雲遊子意[부운유자의] 뜬구름은 나그네의 마음인가

落日故人情[낙일고인정] 지는 해는 오랜 벗의 정인가

揮手自[휘수자자거] 이제 손 흔들며 떠나려는가

蕭蕭班馬鳴[소소반마명] 가는 말도 쓸쓸한지 소리쳐 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