烏夜啼[오야제] 까마귀 우는 밤에

 

- 李白[이백] -

 

黃雲城邊烏欲棲[황운성변오욕서] 노을 지는 성 주변에 까마귀 깃들고자

歸飛啞啞枝上啼[귀비아아지상제] 날아와 까악까악 가지 위에 홀로 울고

機中織錦秦川女[기중직금진천녀] 베틀 위 비단 짜는 진천의 아가씨는

碧紗如烟隔窓語[벽사여연격창어] 연기 같은 창 너머 정든 님 목소린가

停梭然憶遠人[정사창연억원인] 북 멈추고 쓸쓸히 멀리 간 이 그리다

獨宿空房淚如雨[독숙공방누여우] 빈방에 홀로 자니 눈물이 비오는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