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진편석혈[秦鞭石血] 진시황(秦始皇)이 바다를 건너서 해 돋는 곳을 보고자 하여 돌다리를 놓으려고 하였다. 그러자 신인(神人)이 나타나서 바다로 돌을 내몰자 돌들이 저절로 바다로 달려갔다. 돌이 빨리 가지 않자 신인이 돌을 채찍질을 하니 돌에서 피가 흘렀는데, 지금도 그 돌들은 모두 붉다고 한다. <藝文類聚 卷79>

진평[陳平] 전한(前漢)의 양무(陽武)사람으로 고조(高祖)를 도와 한()나라 왕실을 세우는데 큰 공을 세웠고, 혜제(惠帝)때는 우승상(右丞相)으로서 주발(周勃)과 함께 여씨(呂氏)의 난을 미연에 진압하고 한 나라 왕실을 안정시켰다. 일찍이 이중사(里中社)에 재(; 고기를 썰어 나누어주는 사람)가 되어 분배하기를 매우 고르게 하며 말하기를 내가 천하의 재(; 재상)가 되어도 이 고기처럼 고루 나눌 수 있다.”고 하였다. <史記 陳丞相世家>

진평육출기[陳平六出奇] () 나라 진평(陳平)이 평생에 국가와 전쟁에 대해서 여섯 가지 기특한 꾀를 내었다.

진평재육균[陳平宰肉均] () 나라 진평이 미천했을 때에 향리(鄕里)의 요리인(料理人)이 되어 손들에게 고기를 골고루 나누어주었던 데서 온 말이다. <史記 陳丞相世家>

진평화태[眞平禍胎] 신라(新羅) 26대 왕인 진평왕(眞平王)이 자기 딸인 선덕여왕(善德女王)에게 왕위를 물려준 것을 가리켜 한 말이다.

진풍백로[秦風白露] 시경(詩經) 겸가(蒹葭)갈대 아직 푸르른데 이슬 맺혀 서리 내렸네[蒹葭蒼蒼白露爲霜]”라는 구절이 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