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 낸 고구마

 

밭 귀퉁이 풀섶에

나름 무성한 고구마 덩굴

순 내고 파 버려진 고구마

낸 순들 여기저기 재식 보내고

울퉁불퉁 근육처럼 연분홍 새살 돋워

마른 흙 위에 살아가고 있구나.

 

잘 살아라

된서리 내릴 때까지

네 삶을 살아라

 

다 살았다 싶을 때

삶은 다시 시작 되고

살아 있으면 희망은 있고

희망이 있으면 살아지는 것

 

흙 모아 덩이뿌리 덮어주고

늘어진 내 팔 가죽

지그시 만져본다.

 

- 안상길 -

 

'♣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백半百  (0) 2020.02.21
꽃이 지는 형태  (0) 2020.02.21
지하철 승강장  (0) 2020.02.21
빗방울  (0) 2020.02.21
홍시  (0) 2020.02.21
순 낸 고구마  (0) 2020.02.21
느티나무  (0) 2020.02.21
선풍기  (0) 2020.02.21
노을  (0) 2020.02.21
추억  (0) 2020.02.21
회토골  (0) 2020.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