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티나무

 

창턱에 살짝 걸린

빌딩 사이 느티나무

잎들이 바람에 소곤댄다.

 

다가서야 보이다

멀찍이 앉아서도 보이는 세월

간 사람도 많고 온 사람도 많다.

 

가야지

너도 가야지

가까이는 가물하고 멀리는 또렷하니

가야지, 처음 있던 곳으로

 

새 한 마리 빠르게 지나간다.

 

- 안상길

 

'♣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이 지는 형태  (0) 2020.02.21
지하철 승강장  (0) 2020.02.21
빗방울  (0) 2020.02.21
홍시  (0) 2020.02.21
순 낸 고구마  (0) 2020.02.21
느티나무  (0) 2020.02.21
선풍기  (0) 2020.02.21
노을  (0) 2020.02.21
추억  (0) 2020.02.21
회토골  (0) 2020.02.21
여름 암탉  (0) 2020.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