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판여[板輿]  판여는 노인의 보행을 대신하는 들것과 같은 부들 방석을 깐 노인용 기구인데, 부모를 맞이하여 봉양하는 것을 말한다. 주로 지방관이 모시고 있는 늙은 부모의 대칭으로 쓰인다. 진(晉) 나라 반악(潘岳)의 ‘한거부(閑居賦)’에 “모친을 판여에 모시고 가벼운 수레에 태워드린 다음, 멀게는 경기 지방을 유람하고 가까이는 집안 뜨락을 소요한다.[太夫人乃御板輿 升輕軒 遠覽王畿 近周家園]”라는 구절이 있다.

판여오[板輿娛]  효자의 봉양을 받는 늙은 모친의 기쁨을 뜻한다. 판여는 탈것의 이름으로 일명 보여(步輿)라고도 하는데, 진(晉) 나라 반악(潘岳)의 한거부(閑居賦)에 “태부인(太夫人)을 판여에 모시고 가벼운 수레에 오르시게 한 뒤 멀리 궁성을 유람하고 가까이 집안 뜨락을 소요하게 해 드린다.”라는 구절이 있다.

판향[瓣香]  꽃 이파리 모양의 향으로, 원래 선승(禪僧)들이 사람을 축복해 줄 때 사용한 것인데, 뒤에 가서는 어떤 이를 흠앙(欽仰)할 때 피우는 것으로 되었다. <祖庭事苑>

판향[瓣香]  도가어(道家語)인데 다른 사람을 흠앙하는 뜻을 기술하는 데 쓰는 용어이다. 진사도(陳師道)의 시에 “平生一瓣香 敬爲曾南豐”이라 하였다.

판향배[瓣香拜]  판향(瓣香)은 일판향(一瓣香) 또는 일주향(一炷香)이라고도 하는데, 승려가 향을 올리면서 “이 일주향을 도법(道法)을 전해주신 아무개 법사께 경건히 바칩니다.”라고 하였다는 데서 나온 것이다.

판화[判花]  당 나라 때 중서사인(中書舍人)들의 오화판사(五花判事)로, 공문서나 판결문 뒤에 수결(手決)이나 함자(銜字)를 찍는 것을 말한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