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가 어기면 백성도 어긴다

 

한비자 제30편 내저설() 7필벌203]-

 

노나라 애공이 공자에게 물었다.

춘추에 동지섣달, 서리가 내렸는데도 콩은 시들게 하지 않는다는 말이 있는데 무슨 뜻입니까.”

공자가 대답하였다.

그 말을 사용한 것은 시들게 해야 할 것인데 시들게 하지 않았다는 것을 말하려고 했던 것입니다. 시들게 해야 할 것인데 시들지 않도록 하면 매실이나 복숭아가 겨울에 열매를 맺습니다. 이와 같이 하늘의 도가 잘못 경영되면 초목도 도를 어기려고 하는 것입니다. 하물며 군주가 도를 어긴다면 백성의 도가 어찌 되겠습니까.”

 

韓非子 第30篇 內儲說() 七術必罰203]-

魯哀公問於仲尼曰:「<春秋>之記曰冬十二月霣霜不殺菽.’ 何爲記此?仲尼對曰:「此言可以殺而不殺也. 夫宜殺而不殺, 桃李冬實. 天失道, 草木猶犯干之, 而況於人君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