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함은 더러움에서 나오고, 밝음은 어둠에서 나온다

 

채근담/명각본(만력본)/전집(024)

 

굼벵이는 더럽지만 매미로 변하여

가을바람에 맑은 이슬을 마시고

썩은 풀은 빛이 없지만

반딧불이로 변하여 여름밤을 빛낸다.

본디 깨끗함은 항상 더러움에서 나오고

밝음은 항상 어둠에서 비롯되는 것이다.

 

糞蟲至穢, 變爲蟬而飮露於秋風.

분충지예, 변위선이음로어추풍.

腐草無光, 化爲螢而輝采於夏月.

부초무광, 화위형이휘채어하월.

固知潔常自汚出, 明每從晦生也.

고지결상자오출, 명매종회생야.

 

<菜根譚/明刻本(萬曆本)/前集(024)>

 


[譯文] 淨從穢出 明從暗生

糞士裏的蟲極其汙穢, 蛻變成蟬而在秋天的涼風中吸飮露水腐敗的野草毫無光華, 化育成螢而在夏天的月夜裏閃耀光彩. 因此知道潔淨常常是從汙穢中得到, 光明常常在黑暗中產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