앎을 버려야 참된 삶을 누릴 수 있다

 

- 장자(내편) 3편 양생주1-

 

우리의 삶에는 한계가 있으나 앎에는 한계가 없다.

한계가 있는 삶을 가지고 한계가 없는 앎을 뒤쫓는 것은 위태로운 일이다.

그런데도 앎을 추구하는 자가 있다면 위태로울 따름이다.

 

- 莊子(內篇) 3篇 養生主1-

吾生也有涯, 而知也無涯. 以有涯隨無涯, 殆已. 已而爲知者, 殆而已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