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혜에 의한 평가는 부질없다

 

- 장자(내편) 2편 제물론25-

 

망양이 그림자에게 물었다.

조금 전에는 걸어다니더니 지금은 멈춰 있습니다. 조금 전에는 앉아 있더니 지금은 서 있습니다. 어째서 그렇게 마음가짐이 일정하지 못합니까?”

그림자가 말했다.

내가 의지하는 것이 있어서 그렇게 되는 것일까요? 내가 의지하는 것도 또한 의지하는 것이 있어서 그렇게 되는 것일까요? 내가 의지하는 것은 뱀 껍질이나 매미 날개 같은 것일까요?

어찌 그런 까닭을 알겠으며, 어찌 그렇지 않은 까닭을 알겠습니까?”

 

- 莊子(內篇) 2篇 齊物論25-

罔兩問景曰:「曩子行, 今子止. 曩子坐, 今子起. 何其無特操與?

景曰:「吾有待而然者邪? 吾所待又有待而然者邪? 吾待蛇蚹蜩翼邪? 惡識所以然! 惡識所以不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