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암탉

 

그늘에서 뒹굴던 암탉이

햇볕 쨍쨍한 마당에 나왔다가

움직이면 따라하는

제 그림자에 놀라

둘레둘레 노려보다가

자꾸 길어지는

제 그림자에 놀라

꼬꼬댁 홰를 치며

꽁지 빠지게 달아난다.

 

- 안상길 -


'♣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느티나무  (0) 2020.02.21
선풍기  (0) 2020.02.21
노을  (0) 2020.02.21
추억  (0) 2020.02.21
회토골  (0) 2020.02.21
여름 암탉  (0) 2020.02.21
추석 뒤끝  (0) 2020.02.21
새벽 달  (0) 2020.02.21
봄비  (0) 2020.02.21
파경破鏡  (0) 2020.02.21
호미  (0) 2020.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