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을 이용해 나쁜 짓을 합리화 한다

 

- 장자(잡편)26편 외물4-

 

유학자가 시경과 예기를 근거로 하여 남의 무덤을 도굴했다.

함께 간 큰선비가 무덤 위에서 아래쪽에 대고 말했다.

동녘이 밝아오는데 일이 어찌 되어가고 있는가?”

작은 선비가 무덤 속에서 말했다.

시의를 아직 다 벗기지 못했습니다.”

큰선비가 말했다.

시경에 이르기를푸른 보리가 무덤 가에 자라고 있네. 살아서 은혜를 베풀지도 못하고서 죽어서 어찌 구슬을 물겠는가?라고 했네 그 놈의 머리를 잡고 그의 턱수염을 누른 다음, 쇠망치로 그의 턱을 쳐서 천천히 그의 볼까지 벌린 다음, 입 속의 구슬이 다치지 않도록 조심해서 잘 꺼내시게.”

 

- 莊子(雜篇)26篇 外物4-

儒以詩禮發冢, 大儒臚傳曰:「東方作矣! 事之何若?

小儒曰:「未解裙襦, 口中有珠.

詩固有之曰靑靑之麥, 生於陵陵, 生不佈施, 死何含珠爲?’ 接其鬢, 壓其劌, 而以金椎控其頤, 徐別其頰, 無傷口中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