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주만 믿고 잘난 체 하다가는 해를 당한다

 

- 장자(잡편)24편 서무귀9-

 

오나라 임금이 강물에 배를 띄우고 원숭이들이 많이 사는 산으로 올라갔다. 여러 원숭이들이 그를 보자 놀라서 모든 것을 버리고 울창한 숲 속으로 달아났다. 그런데 한 마리의 원숭이만이 유유히 거닐며 뱀을 집어던지기도 하면서 임금에게 잔재주를 보였다. 임금이 그 놈을 활로 쏘니 재빨리 날아오는 화살을 잡아버렸다. 임금은 따라온 사람들에게 명하여 계속하여 활을 쏘게 하니 마침내 원숭이는 화살에 맞아 죽고 말았다.

임금이 그의 친구 안불의를 돌아보며 말했다.

이 원숭이는 자기 기교를 자랑하고, 자신의 날램을 믿고서 내게 오만하게 굴다가 이처럼 죽음을 당하는 지경에 이르렀네, 이것을 경계해야 할 것이네. 자네들도 잘난 얼굴을 하고서 남에게 교만하게 굴어서는 안 되네.”

안불의는 돌아와서 동오를 스승으로 모시고 잘난 체 하는 그의 얼굴빛을 고치었다. 그리고 자기가 즐기는 일들을 버리고, 높은 지위에서 물러났다. 그렇게 삼 년이 지나자 나라안의 사람들이 그를 칭송하게 되었다.

 

- 莊子(雜篇)24篇 徐無鬼9-

吳王浮於江, 登乎狙之山. 衆狙見之, 恂然棄而走, 逃於深蓁. 有一狙焉, 委蛇攫[++] , 見巧乎王. 王射之, 敏給搏捷矢. 王命相者趨射之, 狙執死.

王顧謂其友顔不疑曰:「之狙也, 伐其巧, 恃其便以敖予, 以至此殛也! 戒之哉! 嗟乎, 無以汝色驕人哉!顔不疑歸而師董梧以鋤其色, 去樂辭顯, 三年而國人稱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