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계자관주동상국[季子觀周動上國] 계자(季子)는 춘추 시대 오() 나라의 계찰(季札)을 말한다. 상국을 역빙(歷聘)하여 현사대부(賢士大夫)들과 교유하였는데, 특히 노() 나라에 사신으로 가서는 주() 나라 음악을 직접 보고서 열국(列國)의 치란과 흥망을 알고 주 나라가 왕이 된 소이연을 설파해 명성을 떨쳤다고 한다. <史記 卷31>

  • 계자구[季子裘] 계자는 전국 시대 소진(蘇秦)의 자이다. 소진이 처음 연횡설(連橫說)을 가지고 수차 진왕(秦王)을 설득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음으로써, 검은 갖옷은 다 해지고 노자인 황금 백 근()도 다 떨어졌었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戰國 秦策>

  • 계자구[季子裘] 청렴결백함을 나타내는 말이다. 춘추(春秋) 시대 오()의 계찰(季札)이 나가 놀다가 길가에 금이 흘려져 있는 것을 보고는, 오월(五月)에도 갖옷을 입고 다니는 피구공(被裘公)이라는 자를 보고 그 금을 주워가지라고 하자, 그가 버럭 화를 내며 말하기를 왜 자기 자신은 처신을 고상하게 하면서 남은 그리 얕잡아보는가. 오월에 갖옷 입고 나뭇짐 지고 다니는 자가 금은 주워 무엇에 쓸 것인가.”라고 했다고 한다. <高士傳>

  • 계자구폐[季子裘敝] 계자는 전국(戰國) 시대 변사(辯士) 소진(蘇秦)의 자()이다. 그는 진왕(秦王)을 설득하려고 진 나라에 갔으나 뜻을 얻지 못하고 돌아올 적에 검은 초피(貂皮) 갖옷이 모두 해졌다. <史記 蘇秦傳>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