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내끼

 

아버지

새벽에 산내끼 꼬셨지

방에는 노란 등잔불 졸고

밖에는 허연 서릿발 돋고

달 걸린 감나무에 부엉이 울 때

어머니

사각사각 서릿발 밟으시며

얼음 서걱이는 동치미 떠오셨지

형들은 이불 속에 곤한 잠을 자고

나는 새앙쥐 머리만 내어놓고

호랑이 담배 피던 얘기 들었지

어느새 꼬끼오 새벽닭 울고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 저녁  (0) 2013.09.01
메꽃  (0) 2013.08.11
편지  (0) 2013.08.11
하늘구경  (0) 2013.08.11
기차풍경  (0) 2013.08.11
신록  (0) 2013.08.11
진달래  (0) 2013.08.11
산내끼  (0) 2013.08.11
겨울밤 4시  (0) 2013.08.11
나비  (0) 2013.08.11
가을비  (0) 2013.08.11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