春望[춘망]봄날의 바램

 

- 杜甫[두보]-

 

國破山何在[국파산하재]나라는 깨졌어도 산하는 변함 없어

城春草木深[성춘초목심]봄이 온 성터엔 초목만이 우거졌네

感時花濺淚[감시화천루]세상이 이러하니 꽃 봐도 눈물나고

恨別鳥驚心[한별조경심]한 많은 생이별에 새소리에도 놀라

烽火連三月[봉화연삼월]석 달을 연이어서 봉화 피어오르니

家書抵萬金[가서저만금]기다리는 것은 오로지 고향 소식뿐

白頭搔更短[백두소경단]흰머리는 긁을 수록 더욱 드물어져

渾欲不勝簪[혼욕부승잠]이제는 비녀조차도 꽂을 수가 없네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